신복위, 제주지역 서민금융 지원강화 현장방문

 


 신용회복위원회는 20일 제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찾아 서민금융 이용 희망자의 금융 애로를 청취하고 제주지역 내 서민금융 유관기관과의 현장간담회를 진행해 서민금융 지원에 대한 의견수렴 및 지역협의체 구성 등을 논의했다. 
 강일석 경영본부장은 상담창구에서 서민금융 이용 희망자와 1:1 상담을 진행하며 서민의 금융애로 및 건의를 수렴하고 위원회의 채무조정제도에 안내했다.
 이후 강 본부장은 제주지역 서민금융 유관기관 관계자 및 서민금융 이용자와 맞춤형 서민금융에 대한 건의사항·지원에 관한 의견 등을 청취하는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강 본부장은 "지원이 필요한 서민계층은 정작 자신에게 맞는 다양한 제도 및 서비스를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기관을 찾는 지역민들에게 맞는 금융·복지·취업·주거 등의 서비스를 연계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서민금융 유관기관 지역협의체를 구축해 제주지역 내 연계상담·홍보 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기관들은 제주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서민계층이 각 기관의 전문적인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업무 연계 및 공동 홍보 등을 추진하기로 협의했으며, 제주지역 서민금융 유관기관 지역협의체를 중심으로 위기를 맞은 서민들에게 든든한 사회·경제 안전망을 만들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