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B,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2.1%로 하향…내년은 2.4%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1%로 0.3% 포인트 더 낮췄다.

 

 25일 ADB의 '아시아 경제 전망 수정 보고서'에 따르면 ADB는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경제 전망 때 제시한 2.4%에서 2.1%로 하향했다.

 

 앞서 ADB는 지난 7월 경제 전망 때도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2.5%)보다 0.1% 포인트 낮춘 바 있다. 이번에는 한국의 내년 GDP 성장률 전망치도 2.5%에서 2.4%로 0.1% 포인트 내렸다.

 

 ADB는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이유에 대해 올해 상반기(1∼6월) 경제성장 저조, 세계 무역 긴장 고조, 메모리 칩 생산에 필수적인 화학제품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등을 꼽았다.

 

 또 ADB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선진국 및 경제 대국의 성장세 둔화 등을 지적하며 아시아지역 45개국의 평균 경제성장률 예상치도 올해 5.7%에서 5.4%, 내년 5.6%에서 5.5%로 각각 하향했다.

 

 한국 외에도 중국, 홍콩 등 아시아국가들의 GDP 성장률 전망치도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6.3%에서 6.2%로, 내년 6.1%에서 6%로 각각 떨어졌다. 특히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00일을 넘어선 홍콩의 GDP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2.5%에서 0.3%로 급감했다. 내년 전망치 또한 2.5%에서 1.5%까지 낮아졌다.

 

 올해 들어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싱가포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올해 2.6%에서 0.7%로, 내년 2.6%에서 1.4%로 각각 하향 조정됐다.

 

 반면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대미 수출이 많이 증가한 베트남은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각각 6.8%와 6.7%로 유지됐다.

 

 사와다 야수유키 AD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갈등이 2020년까지 지속해 주요 세계 경제가 현재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아시아에서는 무역 모멘텀 약화와 투자 감소가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연말정산 똑똑하게]<下 >기부금·의료비 잊지말자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는 기부금, 교육비 등 직접 영수증을 제출해야 하는 항목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당연히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자동조회가 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월세, 교복구입, 학원비, 기부금, 의료비 등을 공제받기 위해서는 영수증을 따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그만큼 세액공제 혜택이 크니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 18일 국세청에 따르면 직접 영수증을 챙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항목은 크게 ▲월세 ▲암·치매·난치성질환 등 장애인 ▲보청기·휠체어·안경·콘텍트렌즈 등 의료비 ▲교복 구입·학원비 등 교육비 등이다. 우선 월세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선 근로자가 직접 이체확인증 또는 송금영수증, 임대차계약서 등의 서류를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월세 항목은 공제액 한도가 750만원까지여서 누락될 경우 '13월의 보너스'가 아닌 '13월의 세금폭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챙겨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의 월세액 세액공제율이 10%에서 12%로 인상됐다. 국민주택규모(전용 85㎡ 이하) 주택 외에 주거용 오피스텔·고시원도 공제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