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늘었지만 '불황형 흑자' 뚜렷

지난해 11월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7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다만 글로벌 교역 부진에 따른 수출보다 수입이 더 줄어든 '불황형 흑자' 에 대한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지난 7일 발표한 '2019년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59억7000만달러로 지난해 5월 이후 7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흑자규모도 지난 2018년 11월(51억3000만달러) 대비 8억4000만달러 늘어나 지난해 2월 이후 9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경상수지 개선 흐름에도 상품수지(수출-수입)는 줄어 들었다. 지난해 11월 상품수지는 73억9000만달러 흑자로 전년 동월(75억달러) 대비 1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지난해 10월(80억3000만달러)과 비교해도 상품수지 흑자가 줄었다.  


 문제는 수출보다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라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수출은 465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3% 감소했다. 지난해 12월부터 12개월째 내림세다. 수입도 391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7% 감소해 7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했다. 수출 감소폭보다 수입 감소폭이 더 커진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수출은 글로벌 교역량, 제조업 위축, 주요 수출품목의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줄었다. 수입은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원자재 위주로 감소했다.
 서비스수지는 개선된 흐름을 보였다. 지난해 11월 서비스수지 적자는 18억9000만달러로 1년 전(-21억9000만달러)보다 3억달러 축소됐다. 전달(-17억2000만달러)에 비해서는 적자가 늘었다.
 여행수지 적자가 줄어든 영향이 컸다. 여행수지 적자는 중국인, 동남아인 위주로 입국자가 늘면서 13억5000만달러에서 9억5000만달러로 크게 축소됐다.  

 

 본원소득수지는 9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3억4000만달러)보다 흑자 규모가 6억3000만달러 확대됐다. 외국인 직접투자기업의 해외 배당금 지급 규모가 줄어든 영향이었다. 이전소득수지는 4억9000만달러 적자를 시현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지난해 11월 53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41억5000만달러 늘었다. 금융·보험업, 부동산업을 중심으로 해외 직접투자가 늘어난 영향이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도 1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의 경우 미국 증시 호조 속에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29억5000만달러 늘었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국지수에서 한국 비중이 줄어들며 18억8000만달러 줄었다.
 파생금융상품은 2억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9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