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폰에 피싱 차단 앱 깔아드리세요"

 

 올 설 연휴에도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모바일 기기나 환경에 익숙지 않은 부모님 세대들에게는 사기 예방법을 숙지하시도록 돕는 게 중요하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설 명절, 부모님을 위한 보이스피싱 단계별 예방법' 안내 자료를 만들었다.

 

 우선 의심스러운 선물 택배나 카드결제 문자를 받은 경우 문자에 담긴 번호로 전화해서는 안 된다.  실제 여부를 알고 싶다면 인터넷으로 검색해보고 해당 업체의 고객센터로 문의하는 것이 안전하다.

 

 만약 검찰이나 경찰, 금감원을 사칭하면서 '범죄에 연루됐다'라거나 '대포통장이 발견됐다', '명의가 도용됐다'며 수사가 필요하다는 전화를 받으면 일단 바로 끊어야 한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또 스마트폰에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을 설치하라는 요구를 받을 경우 절대로 응해서는 안 된다.  보이스피싱 악성 앱일 경우에는 계좌번호나 개인 정보가 유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앱을 설치했다고 해도 비밀번호는 입력하면 안된다.

 

 실제 경찰, 검찰, 금융기관을 사칭한 악성 앱을 만들어 설치하게 만들어 피해자들로부터 270억원을 뜯어낸 조직이 검거되기도 했다. 

 

 깜빡 속아 넘어가 보이스피싱 조직이 안내한 계좌로 이미 돈을 보냈다면 즉시 은행 고객센터나 경찰(☎182)이나 금감원(☎1332)에 전화하고 계좌 지급 정지를 요청해야 한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부모님의 스마트폰에 보이스피싱 전화 차단 앱이나 스팸 문자 차단 및 신고 전화번호 안내 앱(후후)을 설치해드릴 것을 권고했다.

 

 또 부모님께 보이스피싱 전화가 갈 경우에는 자녀에게 이를 알려주는 위험 전화 알림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좋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말연시는 여름 휴가철과 함께 보이스피싱이 증가하는 시기이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