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권만 이익보는 저축銀…지방권은 대출 연체↑

 일부 대형 저축은행과 지방 중소형 저축은행 간의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 서울, 수도권에 주로 분포된 대형사의 경우 디지털 전략을 앞세워 비효율적인 지출을 줄이고 예수금을 늘려가는 반면 지방 소형사들은 경기 부진에 자영업자, 개인사업자들에게 내어준 대출금의 연체료도 제 기간내에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이 지난해 9월 말까지 935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8493억원)보다 864억원(10.2%) 증가한 금액을 기록한 셈이다.


 하지만 저축은행의 성장세는 대형 저축은행들이 대부분의 성장세를 이끌어가고 있을 뿐 업체별로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고르게 성장하지는 못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업계 순위별로 살펴보면 SBI저축은행이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누적 순이익 1562억원을 , 웰컴저축은행 813억원, OK저축은행 74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 외에도 한국투자저축은행과 유진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 JT친애저축은행까지 상위 7개사의 순이익만 더해도 79개 저축은행의 총 순이익의 40%가 넘는다.


 순이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위 대형사들은 대부분 서울, 수도권에 집중돼있다. 실제 현재 79개의 저축은행 중 42곳이 서울, 수도권에서 지점을 운영중이다.


 반면 지방 저축은행의 경우 대출 부실이 생기면서 연체율만 상승하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수도권 지역을 제외한 지방 저축은행 37곳의 지난해 3분기 연체율은 전년 같은 기간(6.0%)보다 오른 7.68%로 기록됐다. 79개 저축은행 연체율 5.78%(단순평균)와 비교하면 1.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연체율이 10%를 훌쩍 넘는 저축은행도 5곳이나 발견됐다.


 지방 저축은행의 활성화를 위해 저축은행 업권에서는 무엇보다 규제 완화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경영 환경이 악조건으로 치닫으면서 지방의 소형 저축은행이 매물로도 나와있지만 이 마저도 규제로 인해 인수합병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인수합병을 가로막는 M&A규제를 완화해달라고도 금융당국에 강력하게 건의하기도 했다.


 

2019 금융전망

더보기

서민금융 기업 리포트

더보기

현장르포

더보기
[현장르포] 혁신금융 어디까지…2500명 몰린 핀테크 위크
23일 첫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의 문이 열렸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기업설명회를 진행한 송인성 핀트(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8분이란 시간을 꽉채워 혁신 서비스를 설명했다. 이어진 10개의 핀테크 기업도 어렵게 얻은 투자유치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진땀을 흘렸다. 이날 핀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혁신서비스를 투자자와 고객에게 소개하기 위해 열정이 뜨거웠다. 열정에 부합하듯 오전부터 행사장은 금융기관 투자 관계자로 발 디딜 틈 없이 채워졌다. 기업설명회를 듣기 위해 참석했다는 자산운용사 김모(38)씨는 "협약을 체결하기로 한 핀테크 기업이 사업설명회를 한다고 해 팀원들과 찾았다"며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갖고 흥미있어 하는 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아 참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첫 강연은 '핀테크 기업 성공과 도전'으로 시작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대표, 김태훈 뱅크샐러드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대표는 기업의 핵심사업을 설명하며, 핀테크 기업이 규제장벽에도 성공할 수 있었던 팁들을 전했다. 회사를 퇴사하고 핀테크 사업을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는 김모(35)씨는 "사업을 같이하기로 한 친구와 들렸다"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