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상호금융

전체기사 보기

예대율 떨어진 저축銀 예금금리...3년보다 2년만기가 더 높아 '역전'

저축은행에서 예금 만기기간이 길수록 금리가 낮아지는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최근 대출 수요가 높지 않다고 판단한 저축은행들이 이자부담이 큰 상품부터 금리를 낮췄기 때문이다. 12일 저축은행중앙회의 공시에 따르면 이날 저축은행의 1년, 2년, 3년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각각 1.86%, 1.87%, 1.85%로 각각 집계됐다. 통상적으로 가장 높아야 할 만기 3년 상품의 금리 평균이 1, 2년 예금 금리보다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금융감독원의 금융상품 통합 비교 공시에서도 상황은 비슷하다. 만기 1년, 2년, 3년을 모두 취급하는 292개 정기예금 상품중에서 절반에 달하는 139개 상품의 만기 1년 표면금리가 만기 3년보다 높았다.. 금리역전 현상이 일어난 이유는 각 저축은행의 예대율 때문이다. 저축은행은 올해부터 예대류 100%의 규제를 받고 있는데 최근 대출을 크게 늘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선제적으로 장기장품의 금리를 낮춘 것이다. 대출로 인한 이익이 줄어드는데 예금 고객에 부담해야 하는 이자 비용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저축은행은 대부분 예금만으로 자금을 조달하기 때문에 이같은 예수금 관리는 필수적이다. 저축은행이 1년 만기 상품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다.

저축銀통합앱 SB톡톡플러스 50만건 돌파…"오픈뱅킹 준비도 한창"

저축은행중앙회가 운영하는 저축은행 66개 통합 어플리케이션 SB톡톡플러스가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누적사용자가 50만명이 넘어섰다. 비대면 서비스에 익숙한 젊은 고객들의 유입을 위해 디지털 혁신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한 결과다. 5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박재식 회장은 전날 신년사를 통해 "저축은행 업계가 불리한 여건 속에서 디지털 금융플랫폼 SB톡톡플러스 누적 사용자 50만명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중앙회는 SB톡톡플러스 앱을 여러번 업데이트하면서 비대면 금융거래를 활성화시켰다. 현재 SB톡톡플러스는 67개 저축은행의 모든 금융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영업점을 방문해야만 가능했던 금리인하요구, 증명서 발급 등도 이용 가능하다. 기존에 토스, 카카오페이, 페이코와 제휴해 간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네이버파이낸셜과 업무 제휴를 통해 네이버페이에서도 저축은행 계좌를 통한 송금 및 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지문(얼굴)과 PIN, 패턴을 단 한 번만 등록하면 가입한 모든 저축은행 계좌를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지난해 6월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된 저축은행 비대면 신원증명간소화 서비스가 SB톡

JT친애저축은행, 반려견 오디션 성료…1등 300만원에 유기견 사료기부까지

JT친애저축은행은 반려견 오디션 'JT친애 왕왕콘테스트'를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를 고려해 행사 참가 신청부터 시상까지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메인 이벤트인 반려견 영상 콘테스트 '멍튜브스타' 외에 반려묘 사진 콘테스트 '냥포토제닉', 반려견 공익 캠페인 '독투게더챌린지' 등 전년 대비 다채로운 이벤트도 실시됐다. 이번 행사는 행사 기간 총 27만여 명이 홈페이지를 방문하며 큰 관심을 받았다. 멍튜브스타는 참여 방식이 기존의 사진 첨부에서 동영상 첨부 방식으로 전환되며 인기를 끌었다. 반려견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응모작이 접수됐으며 영상 총 조회 수는 약 19만 회에 달했다. 영상 조회 수 및 좋아요 수, 4명의 반려견 전문가 평가를 최종 합산한 결과, 인기 반려견은 1위 꼬똥 드 툴레아 '옭쿠키', 2위 토이푸들 '김꽃님', 3위 코카스파니엘 '도비'가 선발됐다. 반려묘 사진 콘테스트인 '냥포토제닉'은 총 1360여 건의 응모작이 접수, 게시글 좋아요 수를 기반으로 최종 3마리의 인기 반려묘가 선정됐다. 유기견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고자 진행된 저축은행 업계 최초의 반려견 공익 캠페인 '독투

저축은행, 저금리에 이자수익↓…유가증권 투자 '눈 돌리기'

저축은행의 주 수익원인 이자수익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장기화 되고 있는 저금리 기조에 이어 내년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최고금리 인하까지 겹쳐 이자수익의 하락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저축은행들이 수익 다각화 차원에서 유가증권의 자산을 늘려가는 중이다. 최근 저축은행이 투자하고 있는 유가증권은 주식, 사모펀드, 회사채 등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주식 투자에 비중이 커지고 있다. 20일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으로 OK저축은행의 유가증권 자산규모가 2654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3분기 117억원에서 약 23배가 급증한 규모다. 특히 OK저축은행이 보유한 주식내역을 살펴보면 금융업이 주를 이룬다. 보유 주식 전체중에 금융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8.83%에 달한다. OK저축은행의 총 자산은 7조6505억원으로 지난해 말 7조2917억원보다 3588억원이 늘었다. 즉 늘어난 자산의 절반 가량을 주식에 투자한 셈이다. 페퍼저축은행과 한국투자저축은행도 유가증권을 꾸준하게 사들이고 있다. 페퍼저축은행 3분기 공시에 따르면 현재 회사가 보유한 유가증권액은 658억원으로 지난해 말 429억원보다 약 28%가 늘었다. 또 한국투자저축은행 공시




서민금융QA

더보기